정보공개
비지니스

문서화 인쇄 폰트 크기 전국 노후 시설 보수·태풍 피해 복구에 특교세 659억원 지원

관리자
2022-11-04
조회수 21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행정안전부는 집중호우 시 붕괴 우려가 있는 시설을 정비하고 태풍 힌남노로 발생한 시설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특별교부세 695억7천만원을 지자체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행안부는 긴급 보수와 보강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시설 정비를 위해 특교세 21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행안부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을 시행했다. 생활 안전 취약시설을 지자체, 안전 전문가 단체와 협력해서 점검했다.

지자체는 이중 긴급 조치가 필요한 시설의 보수와 보강을 신청했고, 행안부는 보수·보강 시급성,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을 고려해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특교세는 정비가 필요한 교량, 낙석 발생 우려가 있는 도로 경사지, 집중 호우시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 저수지 등 재난 발생 우려가 있는 시설 47곳 정비에 쓰인다.

아울러 행안부는 태풍 힌남노로 인한 피해 시설 복구를 위해 지자체에 특교세 485억7천만원을 지원한다.

힌남노로 발생한 전국의 크고 작은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산정된 7천802억원 중 5천524억원은 국비로 지원되지만, 지방비 부담액이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에 대해 총 454억5천만원이 지원된다.

또 국비 지원이 되지 않은 지자체 중 도로, 해안시설 등 규모가 큰 피해 시설의 복구에도 31억원이 추가로 지원된다.

(끝)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