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개
비지니스

부산서도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 "안전운임제 개악 중단해야"

관리자
2022-11-24
조회수 39


화물연대 부산본부 총파업 출정식

[촬영 손형주]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 화물연대가 24일 전국적인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부산에서도 총파업 출정식이 열렸다. 

화물연대 부산본부는 이날 오전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조합원 수백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투쟁의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본부 관계자는 "정부는 지난 6월 총파업에 이어 또다시 화물 노동자들을 총파업으로 내몰았다"며 안전운임제 확대 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화물연대와의 약속을 지키고 안전운임 제도를 무력화시키려는 개악 시도를 중단하라는 화물노동자의 정당한 투쟁을 폄하하거나 욕보이지 말고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무역항인 부산항을 관리하는 부산항만공사(BPA)는 수출화물을 조기에 반입하고,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임시장치장 확보에 나서는 등 대비에 나섰다.

BPA는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터미널운영사의 수출화물 선적 반입 가능 기준일을 기존 3일에서 5일로 완화해, 파업 전 조기에 수출화물이 부두로 반입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수입 화물과 야적장 내 장기 적체화물은 신속히 반출해 부두 혼잡도도 낮췄다.

집단운송 거부 장기화에 대비해 배후단지 등에 컨테이너를 보관할 수 있는 임시장치장도 확보 중이다.

부두 간 환적은 내부통로를 이용해 화물을 운송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항 내에서 부두나 선석을 옮겨가며 화물작업을 한 경우 선사들이 추가로 부담한 비용을 일부 지원해 터미널 내 물류 지장도 최소화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 가동에 들어갔다.

시는 물류난에 대비해 위해 8t 이상 자가 화물차의 임시 유상운송과 터미널 내에서만 컨테이너를 옮기는 야드 트랙터가 컨테이너 야적장까지 임시로 운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 국토교통부의 요청에 따라 운송거부자에 대한 신고를 접수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부산경찰청은 운송거부 등 불법행위에 엄정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부산지역 주요 물류거점에 순찰차와 오토바이는 물론 기동대 9개 중대 등 모두 890여명을 배치할 예정이다.

(끝)


[저작권자ⓒ 강소기업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