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개
비지니스

서울교육청, 가상 공간에서 상담 선생님 만나는 플랫폼 추진

관리자
2023-01-16
조회수 21


메타포레스트 소개

[야타브엔터 홈페이지 캡처]


[강소기업일보=현지훈기자]= 서울시교육청은 가상공간에서 상담 선생님을 만날 수 있는 '메타버스 심리상담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대면상담을 주저해 심리 지원을 받지 못했던 학생들을 위해 기획됐다. 야타브엔터가 개발한 메타버스 심리상담 플랫폼인 '메타포레스트' 프로그램을 활용한다.

메타버스로 이루어진 상담 공간에서는 학생과 선생님이 실시간 표정 인식 기능이 탑재된 아바타로 채팅과 음성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상담 대상은 우선 1월부터 2월까지 사전 신청을 거친 초·중·고등학교 학생 216명이다. 서울시교육청 24개 직영 위(Wee) 센터 전문상담사들이 겨울방학동안 4∼6회씩 상담을 진행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시범사업을 토대로 올해 말 운영 예정인 '서울 위 프로젝트 통합 플랫폼'에 메타버스 심리상담을 도입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상담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많은 학생들이 공간적 제약에서 벗어나 익명성이 보장된 가상공간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상담이 더 많이 활성화 돼 서울학생의 심리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끝)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