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개
사회뉴스

제주삼다수, 무라벨 매출 1000억 시대 열었다

관리자
2023-12-27
조회수 35

무라벨 ‘제주삼다수 그린’ 제품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개발공사(사장 백경훈)가 무라벨 제품 매출 1000억 시대를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삼다수 무라벨 매출은 전체 매출액의 약 40%를 처음으로 넘어서며, 올 한해 무라벨 매출 1400억원(제주개발공사 B2B매출 기준)을 달성했다.

이는 제주삼다수 그린 출시 이후 2년 만의 성과로, 친환경 제품의 수요가 높아지는 시장에 적극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 제주삼다수는 ESG 경영 흐름에 맞춰 2021년 제주삼다수 그린을 출시하고, 지속적으로 무라벨 제품의 생산량을 확대해 왔다.

특히 자사몰 가정배송 서비스에서 매출 28.9%, 회원 수 14.3%가 증가하며, 제주삼다수 그린의 온라인 판매를 견인했다. 제주삼다수 가정배송 서비스는 전국 122곳의 제주삼다수 대리점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의 배송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향후 회원 개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정기배송을 고도화하는 등 고객 편의를 더욱 높여나갈 예정이다.

제주삼다수는 먹는샘물 1위 브랜드로서 친환경 관련 연구 개발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국내 페트를 수거해 만든 화학적 재활용 페트인 ‘제주삼다수 CR-PET’를 개발하고 무라벨 제품 낱개 판매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QR코드를 적용했다. 생산 단계에서부터 자원순환을 고려한 제품들을 업계 최초로 선보여 소비자들의 자연스러운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2024년 ‘친환경 제품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시장 확대’를 목표로 삼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삼다수 전 제품 용기 경량화와 함께 재생원료를 활용한 제품 패키징 라인업 구축 등 R&D에 힘쓰고 온·오프라인에 따라 유통 구조와 마케팅 전략을 차별화한다는 방침이다.

제주개발공사 백경훈 사장은 “제주삼다수 친환경 제품의 성장에는 친환경에 진심인 고객과 온라인 시장의 성장이 있었다”며 “25년간 제주삼다수가 사랑받아 온 경쟁력인 믿고 마실 수 있는 최고의 품질을 지키는 동시에 친환경 R&D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서 선한 영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